내 생활의 기록

오늘 아침 한국 티비 프로그램을 보자니 밭에서 아무거나 뚝뚝 따다가 부침개를 부쳐 먹는 것을 보고, 부침개를 먹어야겠다는 생각이 머리속을 떠나지 않았다. 그런데, 우리 밭에는 딱히 부칠 만한 것이 없다고 생각이 되어서 거의 포기를 하려고 했으나, 그래도 한 번 도전해 보자는 생각에 텃밭으로 향했다.

둘러보니 역시 딱히 전을 부칠만한 것이 보이지 않았다. 그래도 먹어야겠기에 조금이라도 연해보이는 케일 이파리, 비트 이파리, 바나나 고추 하나, 그리고 파를 몇 개 끊어왔다. 거기다가 내가 사랑하는 양파를 채썰어서 밀가루조금 넣고 반죽을 했다. 그 프로그램을 보니 밀가루는 조금 넣는 것이 좋다고 하길래 내 나름대로 최대한 적게 넣으려고 노력했다. 

그리고는 기름을 쏟아붓다시피 하고는 부침개를 부쳤다. 혹시나 망칠까 싶어서 이파리를 적게 따왔더니 작은 부침개 3개만 부칠 수 있었다. 다 한 뒤에 기대반 설렘반으로 맛을 봤더니, 너무 질길까 걱정이 되었다 케일이랑 비트 이파리는 입속으로 들어가자마자 바로 녹아버리는 듯 사라졌다. 오홋...성공했다. 

아마 성공의 관건은 많은 양의 기름이 아닐까 싶기도 하다. 부침개 부치기가 어려워 예전에 검색을 했더니, 기름을 많이 넣으면 왠만하면 맛있다는 걸 보고는 그 후로 기름을 많이 사용하는데, 정말 맛있다. 다만 모든 전이 기름전이 되기는 하지만... 아마 나뭇잎을 뜯어다 부쳐도 맛있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들었다.ㅎ

돼지고기 로스트를 사다가 양파를 3개나 썰어서 깔고, 약불로 셋팅된 오븐에 3시간을 넘게 구웠더니, 입안에서 살살 녹았다.

닭다리가 세일하길래 사다가 오븐에 구웠는데, 딱히 곁들일 채소가 없길래 밭에 있는 토마토랑 케일이 생각나서 따와서 양파를 첨가한 후 올리브오일을 대충 두르고 오븐에 같이 구웠더니 먹을만 했다. 하지만, 역시나 딸래미는 안좋아하는 맛.ㅎ

동네에 정육점을 주로하는 작은 가게가 있는데, 거기에 생선도 같이 판다. 예전에 딱 한번 가보고 이번에 친구 따라서 다시 갔다가 이것 저것 둘러보았다. 고기 가격도 아주 적당하고 신선해서 앞으로는 고기 사러 이 정육점을 가기로 마음 먹었다.

둘러보다가 거기엔 오징어도 판다는 걸, 게다가 가격도 한인식품점과 비교해 손색이 없다는 것을 발견하고 손질된 오징어 몸통을 사와서 물에 데쳐 먹었다. 그런데, 오징어가 이상한지 내가 잘 못데쳤는지 맛은 없었다.ㅠ

후라이팬으로 너무 너무 고기를 굽기 싫었는데, 밖에 비는 오는 중이라서 바베큐를 쓰기도 애매했다. 그래서 폭챱을   바닥에 깔고, 감자, 양파, 당근을 대충 썰어넣고, 시판 그래이비소스를 붓고는 약불로 맞춘 오븐에다가 구웠다. 그런데, 그래이비가 다 바닥으로 내려가서 윤기가 없어보이니 맛도 없어보였다.

접시에 담아봐도 그냥 그렇다. 다행인 것은 나는 안먹고 남편만 먹었고, 역시나 음식투정은 없는 남편이었다.^^

우리 동네에서는 여름을 제외하고는 거의 한 달에 한 번 동네회관에서 아침식사를 만들어서 판다. 동네 일에 쓸 돈들을 모금하는 것 같은데, 남편친구가 회장이기 때문에 올 봄 부터는 매 번 가서 도와주고 있다. 처음에는 몇 번 가서 아침을 사 먹기도 했는데, 딱히 내 입맛에는 맛는 아침식사가 아니라서 다음 부터는 그냥 집에 있는다.

저렇게 다 돕고 치우고 나면 점심 경에 돌아오는데, 그 때마다 남은 음식들을 저렇게 포장해서 가져온다. 일종의 임금(?)이라고나 할까?^0^ 물론 다 식어서 맛은 없지만, 이 중에 내 남편이, 내 아빠가 만든 것이 있겠지 하면서 먹는다.

이 날은 너무 더워서 바베큐를 사용하러 나가기가 싫었다. 그냥 에어컨 켜진 실내에서 떠나고 싶지 않은 마음에 소세지를 물에다가 데쳤다. 그랬더니 거의 1.5배 가량 부풀어 올라서 놀랐다. 왜냐하면 그 전날 사온 핫도그번이 탑슬라이스라 크기가 자은데, 과연 저 큰 소세지가 들어갈까 의문이 들었다.


그래도 어떻게 겨우 겨우 빵을 벌리고 사워크라우트를 좀 얹은 후에 소세지 자리를 잡아주었다. 
좀 어린아이 의자에 구겨 앉은 어른 같은 모양새이긴 하지만, 입속에 들어가닌 그게 그거였다.


'절약중 밥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 동안 먹은 것들  (4) 2016.04.13
밥상 21 : 그 동안 먹은 것들  (18) 2015.11.14
밥상 : 그 동안 먹은 것들  (8) 2015.09.16
밥상 018 : 그 동안 먹은 것들  (18) 2015.09.06
밥상 016 : 그 동안 먹은 것들  (6) 2015.07.27
밥상 015 : 그 동안 먹은 것들  (6) 2015.07.06

Comment +8

  • 언제나처럼 아주 맛있는 거 많이 해서 드셨네요. 채식주의자 고문하시는 검소씨님. ^^
    제일 맘에 드는 것은 오지어 삶은 것인데...
    저희는 한인마트에나 가야 오징어를 살 수 있을 것 같아요.
    좀 비쌀 것도 같은데 한인마트 갔을 때 가격이 적당하면 사다가 저도 삶아 먹어 볼래요. 츄릅~!

    소시지에 이쁘게 칼집 넣어 주셨네요. 이뻐요. ^^
    왕커진 소시지에 사우어크라우트 넣어 주시고 케첩 찌익. 맛있겠어요.
    입 속에 들어가니 그게 그거였단 말씀이 너무 재밌었어요. ㅋㅋ ^^*

    • 채식주의 선언을 하신 노라님을 본의 아니게 괴롭혀드려서 죄송해요~^^ㅋ
      그런데, 채식주의식단이라고 해서 매번 풀뗴기 같은 것만 얹은 샐러드가 아니라 노라님 식단은 이것 저것 다양해 보여서 오히려 제가 더 따라해 보고 싶어요.^^
      저도 얼마전 까지는 한국식품점에서만 오징어를 살 수 있는 줄 알았거든요. 남편도 여기선 왠만하면 구할 수 없을걸...이라길래 그런줄로만 알았지요. 그랬다가 생선도 취급하는 정육점에 친구따라 같다가 생선코너에서 이것 저것 발견하고는 정말 신이 났어요. 요즘엔 그 작은 식품점에 가는게 기다려져요.ㅎㅎ
      소세지 중에 2개는 딸래미가 칼집을 넣었는데, 어떤것일까요???^^

  • 부침개 맛의 관건은 기름의 양이라는 말 동감합니다ㅎㅎ
    세번째 사진은! 와! 무슨 근사한 레스토랑 부럽지 않은걸요 +0+

    빵에 비해 엄청나게 큰 소세지 핫도그 비주얼 완전 맘에 들어요ㅋ 저도 먹어보고 싶어요ㅎㅎ
    그 맛이 그 맛이라 하셨지만 훨씬 더 맛있어보여요.
    소세지 옆에 놓인 옥수수도 맛있어보이네요. 한국 옥수수랑은 뭔가 느낌이 달라요^^

    • 요즘 저 케일부침개에 빠져서 2~3일에 한 번씩은 해먹었어요. 그리고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는 바람에 다 얼어죽을까 싶어서 어제 마지막으로 보이는 이파리들을 다 따서 부침개를 해먹었어요.
      그냥 케일은 잘 안먹는 딸아이도 기름범벅이 되어서 바삭하고 쫄깃해진 케일은 잘 먹더라구요.ㅎㅎ 역시 기름은 맛있어요~^0^
      소세지가 사진상으로는 나쁘지 않지요? 그런데, 물에 삶아서 그런지 나중에 윤기가 좀 떨어지다보니 비주얼이 좀 그랬어요.ㅎ
      옥수수는 한국 것 보다 색깔이 좀 다른가요? 저게 피치엔크림이라고 하더라구요.
      저는 보라색 찰 옥수수를 참 좋아하는데, 여기서 구할 수가 없어서 아쉬웠거든요. 그런데, 지난번 지역농장 직판장에 갔더니, 보라 옥수수는 아니지만, 알알이 색깔이 다양한 옥수수를 파는데, 인디안 옥수수라고 이름을 붙여놓았더라구요. 한 번 사서 맛보고 싶었는데, 3~4개에 거의 $5을 하길래 좀 비싸다 싶어서 그냥 관뒀어요.ㅎ 너무 짠순이 갔나요?ㅋㅋ

  • 아니 다 맛있어 보이는데 무슨 말이세용 ㅎㅎㅎ
    텃밭에서 아무거나 따서 부친 부침개는 건강식이네요! 저도 오랜만에 부침개 해먹고 싶어요.
    저도 닭다리 세일을 해서 사온건데 딸이 안먹는 바람에 다신 안산다고 했어요. 아, 남편도 별로 좋아하지 않았는데 제가 요리를 잘 못해서 그런가봐요 흑 ㅠ
    오징어는 하얗고 두꺼워서 우동면인가 했어요 ㅋ
    저도 밖이 너무 더워서 안에서 고기를 구운날이 많았는데 후라이팬으로 스테이크 구운날 며칠동안 고기냄새와 기름 냄새가 빠지지 않아서 힘들었네요 휴..
    그나마 커피를 연한 불에 끓이면 냄새를 조금 잡는거 같아요.
    그런데 검소씨님네 동네는 동네회관도 있다는게 꼭 한국 같아요. 동네분들이 좋은거 같고 재밌을거 같아요.^^

    • 정말 다 맛있어보이나요? 아마 사진의 마법인가봐요.ㅋ
      닭다리는 세일을 자주해서 사다가 냉동실에 쟁여 놓거든요. 그런데, 특히나 오븐에 구울때마다 제가 온도와 시간 조절을 잘 못하는지 자꾸 퍽퍽해지더라구요.ㅠ
      정말 집안에서 고기 한 번 굽고나면 냄새가 냄새가...-_- 집안 온 곳곳, 온 몸에 스며드는데, 이게 정말 없애기가 힘들더라구요.
      그런데, 하루에 한 번은 고기를 구우니 이거 원....아마 집 전체에 베어있겠지요.ㅎ
      그래도 앞으로는 countrylane님이 알려주신 커피를 약불에 끓이는 방법을 써봐야겠어요. 그런데, 커피는 아무 커피면 되나요? 아니면 인스턴트 커피를 끓이며 더 진할까요??^^

    • Countrylane 2015.09.28 16:11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프라우지니 2015.09.29 17:14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